본문 바로가기

세상사는 이야기

닭백숙 /무명초

존경하는 원로 선배님이, " 마포 불백 " 무명초를 불러 주신다.

혼자서 외롭게 생활하는 무명초를  대견해하시면서,

무더운 여름철을  잘 이겨 내려면,

보양식 닭백숙을 먹어야 한다고 하신다.

 

선배님은, 제철에 나오는 각종 야채류도 수시로 주신다.

참으로 고마우신 선배님 이시다. 

 

남달리 수시로  무명초를 지극히 챙겨 주시는,

참으로 고마운 분들이 몆분 계십니다. 

어찌 이 고마움을 갚아야 할지  막막합니다...

나이가 들고, 힘이 없으니, 모든 인연이 끊어지고 있다.

부모님이 돌아가시고, 직장도, 술도 끊으니 연락도 없다.

 

몸 멀어지니 마음도 멀어지고,인연도 끊어진다는 것을 이제 알겠다.

늙지 않는 사람은 없다. 더 늙기 전에  모든 사람을 사랑해야겠다 *(*

기름이 자르르합니다 ^(^

" 마포 불백 " 무명초를 불러 주신 선배님이십니다 ^(^

블로그를 통하여 다시 한번 선배님께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.()

많이 먹어야 한다고, 닭다리도 직접 떠서 주십니다 ^(^

선배님은 혼자서 소주 2병은 쉽게 드십니다.^(^

무명초의 부득이한 사정으로,

훌륭하신 블로거 님들의 블방을 자주 찾지 못하여 죄송합니다.

언제나 변함없이, 방문해 주시고, 좋은 말씀 주시어 깊은 감사드립니다.()

무명초의 세상 사는 이야기 / 사랑의 하트 ♡ 공감. 한번 눌러 주십시오 *(*

 

 

'세상사는 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북망산천 가는길 / 무명초  (0) 2022.07.04
영양탕/무명초  (0) 2022.06.30
닭백숙 /무명초  (0) 2022.06.26
무명초의 세상사는 이야기  (0) 2022.06.24
갈비탕/무명초  (0) 2022.06.20
진주 지우회  (0) 2022.06.16